까미노시작에앞서

연중 시기 고르기

가능하다면 선택하세요. 우리가 살고 있는 제도에선 단지 생산적인 장치만큼도 본인의 행복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것이 바로 남반구 사람들 또는 한국인들처럼 겨울에 까미노를 걷게 되는 경우입니다. 항상 끔찍한 것은 아니지만, 추위나 눈, 또는 폭풍우가 문제가 될 가능성이 말할 것도 없이 더 큽니다. 더해서, 외투를 더 가져가야 할 것이며 낮 시간이 아주 짧고, 옷이 잘 마르지 않고 대부분의 알베르게가 영업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반대의 극단적인 경우는 여름입니다. 즉 휴가 기간이며, 당연히 덥고, 일부 도로는 혼잡해지기 안성맞춤이며, 무엇보다도 학생과 공무원들로 붐빕니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평화롭고 고요한 분위기가 어지럽혀지는 환경입니다. 줄서기 신드롬으로 공공 알베르게에 자리를 구할 때나 오늘의 메뉴를 먹을 때, 또는 산티아고에서는 말할 것도 없이 대성당에 다가가려 할 때 계속해서 괴로워질 수 있습니다.

그러면 무엇이 남았을까요? 그 사이 계절이 있습니다. 모든 의미에서 의심의 여지 없이 가장 좋은 때입니다. 5월과 9월은 이제 성수기가 되었지만 풍경의 면에서도, 적은 인파로도 가장 좋습니다.

연중 시기는 다양한 길에서 마주칠 기후와의 관계 역시 고려해야 합니다. 이베리아 반도는 지역별로 매우 대조적인 곳으로서, 북부는 비가 많이 오고, 중앙 고원은 대륙성 기후가 더욱 강하여 겨울엔 매우 춥고 건조하며 여름은 덥습니다. 그리고 남부는 6월과 10월 사이에 기온이 치솟을 수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최근 기후 변화로 점점 더 대비가 심해진 영향으로 일기예보가 많이 틀리고 있습니다. 이로써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무엇을 하든 도박이 될 것이며 100% 확신할 수 있는 것은 없다는 것입니다.

경로 고르기

여기엔 선택지가 너무 다양해 미쳐버릴지도 모릅니다.

시작하자면, 까미노 데 산티아고를 계획하면서 산티아고를 빼놓지 마세요. 이것은 단지 시간 부족으로 일정을 조각낼 경우에만 의미가 있습니다. 까미노 데 산티아고를 걸을 거라고 말하고, 갈리시아에서 먼 아무 경로를 일주일 걷고, 그리고 거기서 모든 것을 종료하는 유행은 현재의 부조리 중 하나입니다. 프랑스에는 단지 국가 내에서만 걷는 사람들이 수천 명입니다. 증명서를 갖추고 가방에 가리비 껍질을 달고 피레네 산맥까지 걷습니다. 그들에게 산티아고에 갈 예정인지 물으면 아니라고 하거나 언젠가는 갈 수도 있다는 식입니다. 이들이 순례자일까요? 아니오, 단지 순례를 가장해 하이킹을 즐기는 사람들일 뿐입니다.

우리는 시장에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싶지 않고, 고객에겐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을 선택할 자유가 있습니다. 까미노 경로 중에는 오늘날 한 번도 순례자의 주요 여정인 적이 없었던 길이 많습니다. 단지 오래된 좁은 길로써 일시적으로 몇 명이 지나간 길, 우회로, 연결점, 또는 과학적 근거 없는 단순한 가설 등.

언제나 처음엔 까미노 프란세스를 택하기를 권합니다. 산티아고 기사단 경로라고도 하며, 문서화, 서비스가 가장 잘 갖춰져있으며 모든 면에서 산티아고의 분위기가 가장 잘 드러납니다. 그리고 서쪽을 향해 끝 없이 이어지는 길에서 습득의 단계가 잘 표시된 경로입니다.

장거리 여정의 다른 역사적인 주요 도로는 북쪽 길인 까미노 노르테(Camino Norte)입니다. 까미노 프란세스(산아드리안 터널, 살바도르 등), 은의 길인 비아 데 라 플라타(Vía de la Plata), 또는 까미노 포르투게스 센트랄(Camino Portugués Central) 등과 연결되는 지점이 다양합니다. 이들 모두 까미노 노르테의 변형입니다. 카탈란(Catalán) 및 에브로(Ebro) 길과 같이 잘 정리된 여러 경로가 프랑스 길에서 수렴됩니다. 그리고 역사적인 관련이 많이 없는 까미노 데 마드리드(Camino de Madrid)나 바스탄(Baztán) 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지중해 지역에서는 비아 데 라 플라타를 향해 레반테(Levante), 라나(Lana) 또는 모사라베스(Mozárabes) 길 등이 발생합니다. 안달루시아 지방의 다양한 중심지와 작은 연결점들에서 출발하지만 예전에도 지금도 대중적이진 않습니다. 중간 거리로는 까미노 프리미티보(Camino Primitivo)가 있습니다. 의심할 것 없이 가장 오래되고 험준한 길입니다. 또는 폰페라다(Ponferrada)에서 시작하는 까미노 데 인비에르노(Camino de Invierno, 겨울 길)가 있습니다. 그리고 짧은 거리인 까미노 잉글레스(Camino Inglés, 영국 길)는 현재 항해에 대응하는 부분 없이 단절되어 있습니다. 이 길은 유럽 북부 및 중부의 여러 국가에서 바다를 통해 도착하는 순례자들이 이용했기 때문입니다.

체험 기간 계획하기

가용 시간에 따라 각 단계(20~30km 거리)에 걸리는 평균 거리를 계산하면서 시작 지점을 선택해야 합니다. 즉, 일주일을 사용할 수 있고 출발지까지 왕복 여행 할인이 있을 경우, 그리고 때로는 예상보다 더 오래 걸리므로, 대비책으로 또는 산티아고에서 보낼 하루를 포함해 120~180km 사이로 계획해야 합니다. 만약 보름이 있다면 300~400km 사이로 중간 거리의 길을 걸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한 달이나 그 이상의 기간을 사용할 수 있는 행운이 있다면 600~900km의 장거리 경로, 혹은 리스본에서부터 까미노 포르투게스를 걷거나 프랑스 국경에서부터 까미노 프란세스 또는 노르테를 완료할 수 있고, 며칠 더해서 세비야에서부터 비아 데 라 플라타를 걸을 수 있습니다.

세속적인 전통처럼 계속 걸어서 피스테라나 묵시아, 또는 두 곳 모두 가고 싶다면 4일을 더 계산해야 합니다.

요약하면, 까미노 “전체”(이 수식어는 명백하게 최근에 정해진 관습을 암시합니다)를 걷기를 원한다면, 일주일로는 까미노 잉글레스를 선택하고 보름으로는 까미노 프리미티보나 인비에르노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선택 가능한 다른 방법으로는 긴 까미노를 나누어서 “손 뻗으면 닿을 곳”으로 시작하는 것입니다. 까미노 프란세스에서는 오 세브레이로(O Cebreiro)에서 출발해서 일주일, 사아군(Sahagún)이나 레온(León)에서 출발해 이주일 등으로 이어서 계산합니다.

충고 사항: 까미노에 시간을 오래 들일수록 좋습니다. 결국은 끝내고 싶지 않아질 것이고, 짧게 느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도보로, 아니면 자전거로?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간단합니다. 발로 걷는 것입니다. 개인적이거나 아무렇게나 하는 답변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합의를 거친 결론입니다. 일명 비시그리노(bicigrino)라고 하는 자전거 순례자가 전체의 25% 이상이라 추정되었던 건 이미 아주 오래 전 일입니다. 2019년에는 절대적 수치와 비율이 모두 줄어들어 5.6%까지 내려왔으므로 거의 의미 없는 수준에 가깝습니다.

자전거로 까미노를 달리는 사람은 무엇을 발견하든 매우 다른 형태로 경험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너무 빨리 지나쳐가고, 스포츠적인 측면이 강합니다. 다른 동료들과 매일 같은 시간대로 다닐 수 없으며, 항상 같은 경로로 계속 가겠다는 처음의 목표는 어긋납니다. 공공 알베르게들은 도보로 오는 사람들을 선호하고, 속도와 교통으로 인해 위험이 더 큽니다. 그에 더해, 많은 영역에서 두 가지 방식이 함께 존재하기 어렵기 때문에 점점 더 많은 자전거 전용 경로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에 포함되는 것 중에는 무엇보다도 갈리시아 일부 구간은 이륜차 주행자에게는 폐쇄될 예정인 것도 있습니다. 갈리시아는 유로벨로(Eurovelo) 억제 정책이 시행 중입니다.

이 웹사이트는 안단테(andantes)라고 합니다. 두 가지 방법을 여러 번 시도한 끝에 진정한 순례는 도보로 해야 한다는 것을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자전거로는 주변을 관광 및 이동하면서 더 많은 시간을 들이게 될 것입니다.

혼자서, 혹은 일행과 함께?

많은 사람들, 특히 첫 시도일 때 많은 사람들을 고민에 빠뜨리는 딜레마입니다. 일단 까미노를 접하게 되면 질문은 필요가 없어집니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5월부터 11월 초까지, 그리고 이때가 아니라도 까미노 경로가 가장 붐비는 시기를 포함해, 항상 사람이 있고 다른 도보 까미노 순례자와 두 명이나 작은 무리로 동행하게 되기 쉽기 때문입니다. 하루의 일부 또는 전부를 혼자 걷길 원하는 사람은 항상 존중됩니다. 그러므로 처음에는 더 안전하다고 느끼기 위해, 또는 단순히 동행하기 위해 출발하기 전에 까미노에 대한 열정을 공유할 사람을 찾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게 좋은 생각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가족 혹은 친구 사이를 포함해서 그렇게 끈끈한 공동생활 동안엔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들리는 얘기로, 반 농담이지만, 관계를 형성하려는 의도로 동거 또는 결혼하려는 커플에게 장기간 까미노 데 산티아고보다 더 좋은 리트머스 시험지는 없다고들 합니다. 극복하면 미래가 보장되는 것입니다.

그러니 이미 매우 설득된 게 아니라면 누군가에게 동행하자고 필사적으로 설득하려고 하지 마세요. 그리고 소셜 네트워크에 날짜를 표시해서 가망 없는 메시지를 던지지도 마세요. 훨씬 확실한 것은 일단 까미노에 가면 자신과 더욱 비슷한 사람들과 함께 걷게 된다는 것입니다.그리고 놀랍게도 순례자의 대부분이 그런 사람들이라는 것을 확인하게 될 것입니다.

물론 커플로, 가족과, 아이들과, 또는 친구들 무리로 순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홀로 하는 경험을 즐기는 것이 가장 좋은 것도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모든 종류의 일상적인 루틴을 깨는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스스로를 열기 위해서입니다. 이것은 경험의 근본적인 한 부분입니다.

까미노에서 거의 소용 없는 것은 깃발 뒤에 그룹으로 모인 단체 여행입니다. 순례의 개념에서 이보다 더 먼 것은 없습니다. 이 무리에서는 힘들이지 않고 모든 것을 제공합니다. 암만 유능한 가이드가 인솔하고 동반하든, 이것은 까미노를 다니는 전통적인 여행사 관광에 지나지 않습니다. 다른 관광지와 다르게 여기에는 이 형태가 적합하지 않습니다. 실질적으로 아무 것도 알지 못하고 돌아갈 것입니다.

반려 동물과 동행?

물론 반려 동물과 함께 까미노를 걷는 것도 가능합니다. 개 외의 다른 동물이 아니라면. 그러나 덧붙이자면, 앞으로 활동이 약간 복잡해질 것입니다.

시작하려면 필수적으로 서류를 준비해야 하며, 예방 접종이 되어있어야 하고 최신 정보가 기록된 수첩도 함께 갖고 있어야 합니다. 목줄을 매고, 위험하다고 여겨지는 품종의 경우에는 입마개, 그리고 진드기 및 벼룩 방지 목걸이도 착용시켜야 합니다. 친구와 공원이나 들판에 나가는 것이 익숙할지라도, 까미노에는 풀어져 있는 개들이 있는 작은 마을들이 많이 있으며, 목축 지역이나 수렵 지역도 있고 그곳들 역시 묶여있지 않은 동물들이 있으며 이따금 공격적인 동물들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주요 문제점은 숙박일 것입니다. 반려 동물을 허용하는 곳을 선택해야 하기 때문에 리스트가 줄어들 것이고, 그 중에 도미토리 공유는 거의 없고 대신 파티오나 정원에서 홀로 있으면서 어쩌면 낯설다는 울부짖음으로 결국은 고객을 귀찮게 하면서 끝날 것입니다. 다른 유형의 숙박 시설 역시 항상 허락되지는 않습니다. 개인 객실이라 해도 그렇고 의심할 것도 없이 여행 비용이 비싸지는 조건입니다.

위의 사항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중요한 모험에 동반할 수 있음에 반려 동물은 매우 행복하거나 본인보다도 더 행복할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반려견 콤포스텔라도 얻을 수 있습니다. 까미노 동물 보호 협회와 여러 블로그에서 구체적인 정보를 더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가이드에서 반려견을 허용하는 알베르게를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apaca.paradoxahumana.com

트레이닝

농담으로, 훈련은 전에도, 도중에도, 후에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최소한으로 떠나기 전에 훈련했다면, 더할 것 없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걷는 데 익숙하지 않다면 그걸 의심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리고 신발을 부드럽게 길들여놓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마찬가지로 가방을 매보는 것도 좋습니다. 잘 조정되었는지 알아보고 가져갈 무게를 계산해서 까미노가 고통으로 바뀌지 않게 합니다.

도중에는 가장 습관적인 것입니다. 훈련할 시간이 없었다면 까미노 자체에 적응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초반 며칠은 짧은 구간들을 더욱 느린 리듬으로 게획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더 강하다고 느끼고 안전해지면 조금씩 거리를 늘립니다.

그리고 이후에는 몸을 혹사한 후이기 때문에, 요령을 얻어 지속적으로 행복감을 얻고 있더라도, 운동 선수가 집중해서 노력한 후에 하듯이 근육을 약간 풀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무관심하게 몸이 뻣뻣해지도록 놔두지 마세요. 게다가 분명 컨디션을 무너뜨리기 싫을 것입니다. 다음 까미노가 곧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휴대 전화

유럽에서는 2017년부터 최대 한 달 기간의 순례 동안 로밍에 요금을 부과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전화에 일반적으로 지불하던 요금과 같은 금액을 지불합니다.

EU 외부에서 온 경우 요금 인상을 감당하지 않으려면, 무엇보다도 데이터 요금에서, 가장 좋은 방법은 스페인 및/또는 포르투갈에서 선불 및 충전식 심카드를 구입하는 것입니다. 이 방법으로 데이터 인터넷과 국내 통화를 수용할 만한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데이터 5GB와 통화 30분에 약 25€ 카드, 다른 카드들은 35-40€에 무제한 통화 제공)

국제 전화에 대한 문제는 최근에 Whatsapp을 광범위하게 사용하면서 해결되고 있습니다. 이 앱은 wifi가 있다면 전 세계에서 통화 및 화상 통화를 무료로 할 수 있게 해줍니다. 인터넷 탐색 역시 무료 wifi를 이용할 수 있다면 절약할 수 있습니다. 숙소, 카페, 바, 레스토랑 등에서 wifi 서비스가 점점 더 퍼지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은 선택 사항은 시립 도서관 또는 문화 시설에 가는 것입니다. wifi 네트워크에 연결된 컴퓨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곳입니다.

종이 가이드

인쇄술 탄생 이래 순례자의 오랜 동반자입니다. 과거에 크게 보급된 일부 작가들, 즉 독일의 헤르만 퀴니히(Hermann Künig, 15-16세기) 또는 이탈리아의 도메니코 라피(Domenico Laffi) 등이 이와 함께 있었습니다.

현재는 명성 있는 여러 가이드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언어권별로 배포되며 매년, 또는 대체로 2년마다 갱신됩니다. 갱신이 지연되면 분명히 가치를 잃게 됩니다. 무엇보다도 실용 정보가 지속적으로 바뀌기 때문입니다. 여정 계획에서는 큰 변화가 아니라 해도 그렇습니다.

종이 가이드에는 메모를 할 수 있습니다. 이는 까미노의 좋은 기념품이 될 것입니다. 이제는 디지털 기록을 보존하는 데에 중간에 약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 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스페인어로 된 베스트셀러 가이드를 원한다면, 까미노 프란세스에 대한 연간 에디션이 있고 다른 경로에 대해 2년마다 갱신되는 것으로 2004년부터 출판된 Anaya Touring 가이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웹사이트를 훌륭하게 보완하며, 동시에 순례 증명서와 콤포스텔라를 보관할 수 있는 기념품입니다. 

까미노를 위한 여러 앱

종이 가이드와 같은 내용이 제공되며, 휴대폰으로 갖고 다니기 때문에 무게가 나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품질이 좋든 나쁘든, 선택한 까미노로 추적 기능을 결합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테크놀로지 업계에서는 데이터를 갱신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까미노를 방문하고 현실적인 순례를 위해 헌신하는 사람이 많지 않으므로, 다운로드하기 전에 제품을 잘 살피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수의 앱이 종이 가이드와 비슷하거나 더 구시대적입니다.

ANDANTES 웹사이트는 참고용 앱 형태로서 아무도 속이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서명했습니다. 경로 또는 서비스에 대해 검토한 각 정보 기록에는 갱신 날짜가 포함될 것입니다. 흔히들 은폐하는 보장을 받을 방법입니다.

건강 보험

유럽 연합의 시민이라면 유럽 보건 카드 소지시 스페인 및 포르투갈의 공공 의료 서비스(보건소, 의원 진료, 응급실, 병원 치료)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잊지 말고 여행 기간 동안 유효하도록 신청해 두세요.

유럽 연합 소속이 아닌 국가에서 왔다면 의료비를 보장하는 여행자 보험에 가입하는 좋습니다. 아무 일도 없을 가능성이 높고 작은 부상이나 문제에 대해서는 신청하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이라 하더라도 반갑지 않은 일을 피하려면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험사는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더욱 많은 보장 항목까지 다양한 선택권을 제안할 것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부상이나 질병, 사고에 관해 입원 또는 약값 등의 가능성 있는 의료 비용에 대한 합리적인 금액을 포함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해당 사유로 인한 여행 변경 또는 취소에 대해 환승 및 보상을 포함하는 경우도 자주 있습니다.

출발 전에 자국에서 보험에 가입할 수도 있지만 스페인 회사에서도 순례자용 전문 보험 몇 가지를 판매합니다. 일주일, 보름 또는 한 달 기간이 일반적입니다. 가장 경제적인 상품은 최대 6,000€의 보장 범위로 기간에 따라 10€에서 25€ 사이입니다.

여행권 구매

이제 까미노 순례를 갈 날짜를 알게 되었다면, 잠들지 말고 미리 여행을 예약하세요. 무엇보다도 비행기를 타야 한다면 날짜가 가까워질수록 요금이 오를 것이기 때문입니다. 순례자 중 일부는 계산한 날짜 안에 경로를 완료하지 못할까봐 두려워하며 귀국일을 미지정으로 남겨둡니다(더 비쌈). 가장 흔한 일은 결국 놀랍게도 뜻밖의 사고를 제외하면 예상했던 것보다 일찍 진행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높은 가능성으로 마지막에 날짜가 며칠 남아 산티아고를 방문하고, 그걸 고려하지 않았다면 피스테라 및 묵시아, 그리고 갈리시아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짐싸기

이 충고는 단지 한 번도 들판으로 하이킹을 가본 적 없는 사람을 위한 것입니다. 이 측면에서 까미노 데 산티아고를 위해 말할 수 있는 것은 일부 특수성을 제외하면 다른 모든 경로와 똑같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필요한 것은 각자가 누구보다 더 잘 알기 때문입니다.

우리 의견으로는 건축가 미스 반 데어 로에(Mies van der Rohe)에게서 따온 모토에 따라 준비해야 합니다. “적은 것이 더 많은 것이다.” 무게가 적을수록 더욱 편하고, 더욱 간단하게 출발할수록 이후에 덜 복잡해집니다.

순례자들이 무게를 잘못 계산하는 일이 빈번하고, 예기치 않게 어쩔 수 없이 배낭을 다시 정리해서 일부를 집으로 다시 돌려 보내거나(국제 우편인 경우 상당한 비용) 혹은 산티아고의 우체국의 수하물 예치소로 보내야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이 문제에 관심을 약간 기울여 볼 필요가 있습니다.

경험에 근거하면, 본인 체중의 10%를 넘으면 안 됩니다. 즉, 몸무게가 60kg이 나가는 경우 6kg, 80kg이라면 8kg 이상은 안 됩니다. 실제로는 체형과 습관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그러면 어떤 것이 필수적(기본적이며 매우 중요한 일부 품목)인지, 기호에 따른 역할을 하는 것이나 하중 수용력, 그리고 많은 경우 추가로 챙기지만 만일을 위한 것인데 까미노에서 그다지 떠올리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들을 살펴봅시다.

-가장필수적인것: 가방및신발. 

걸을 날짜 수에 따라 35-45리터의 가방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물론 충분합니다. 경제적인 가격에 충분히 괜찮은 제품들도 있으니 브랜드 제품이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꼭 미리 시착해야 하고 착용감이 편한 것으로 하세요. 본인의 신장, 체격, 체중에 해부학적으로 잘 맞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요즘은 좋은 프레임, 충전재가 든 등판과 어깨끈, 우수한 허리 조절 및 통기성 등을 갖춘 제품이어야 하는 건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대부분 이런 요건을 이미 충족하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매우 중요한 것은 탈착식 방수 커버가 있는 것입니다. 아니면 따로 구매해서 항상 바로 사용할 수 있게 준비해야 합니다. 칸이 배분된 구조가 매우 중요하는 데에 동의합니다. 거기, 바깥쪽 주머니에 급하게 필요해질 것들을 넣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슬리퍼, 비옷, 물, 음식, 가이드나 포켓북, 자외선 차단제, 모자 등입니다.

짐 배분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가장 무거운 것은 바닥에, 납작한 것은 등쪽에 놓지만 딱딱한 것이나 각진 것은 피합니다. 그리고 모두 대체로 방수 주머니(만질 때 소리가 많이 나지 않고 환기가 어느 정도 되는 두꺼운 비닐이 좋음)에 넣습니다. 신발 및 깨끗한 옷과 더러운 옷, 망토, 수건과 세면도구, 식품 등을 구분해 분리합니다.

신발의 경우는 무엇보다도 길의 종류와 연중 시기에 따라 달라집니다. 목이긴부츠는 전통적인 등산화로 울퉁불퉁한 지반에서 발목이 꺾이지 않게 발을 잘 잡아줍니다. 대체로 물이나 진흙에 강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날씨가 더우면 발에 열이 많이 쌓일 수 있고 뻣뻣한 신발 때문에 더 불편해질 수도 있습니다. 중간높이의부츠는 까미노 용으로 좋은 대안이며 현재 아주 많이 사용됩니다. 부츠를 신는 데 지쳐서 출발 후에 신발을 바꾼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걸 가방에 넣으면 표나게 중량이 초과될 것입니다.

부츠의 대안은 하이킹용슈즈및운동화로 목이 낮은 것입니다. 발목에 마찰이 없고 대체로 봄에서 가을 사이에 사용하기 충분합니다. 편리함, 가벼움, 더 나은 통기성이 큰 장점이며 근접성이라는 호칭은 부츠 특유의 저항성, 안정성 및 보호성의 요소를 일부 포함합니다. 어려움이 많이 없는 대부분의 경로에서는 완벽한 선택입니다.

기존의 운동화는 아직 까미노에서 많이 보이지만 전혀 권장되지 않습니다. 지속적인 착용을 위해 디자인된 것이 아니고, 까미노나 다른 스포츠의 집중적인 착용과는 매우 다릅니다. 그리고 장거리 여행을 위한 완충재, 밑창의 접지력과 발산 작용이 부족합니다.

아스팔트나 콘크리트 포장이 많은 구간이나 잘 밟힌 흙길로 채워진 구간, 그리고 요컨대 쉬운 길, 예를 들면 갈리시아 대부분은 점점 더 트레킹 샌들을 선택하는 순례자가 많아집니다. 문제는 항상 모래나 자갈이 어느 정도 밑창과 양말 사이에 들어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는 거슬림을 유발하는 것 이상으로, 필요 이상으로 자주 멈추면 물집이 생길 위험이 높아집니다. 우리의 충고는 부츠나 운동화 대신 신을 것으로 한 켤레를 챙겨서 포장 도로가 많은 날, 그리고 물론 각 구간 끝에 마을과 도시를 돌아다닐 때 교대로 신는 것입니다.

신발에는 돈을 아끼지 말고 품질이 좋고 뒷꿈치에 잘 맞는 것을 찾는 게 좋습니다. 항상 평소 크기보다 한 사이즈(1.5사이즈까지도) 크게 선택해서 발이 붓는 걸 예방합니다. 매장에 가면 전문가에게 조언을 받으세요.

밑창은 좋은 에어 쿠션이 있어야 하며, 비브람(Vibram)처럼 접지력 디자인이 좋아야 합니다. 더 좋은 것을 포함해 다른 대안 제품도 많이 있습니다. 방수를 위해선 대부분 고어 텍스(Gore tex)나 유사한 멤브레인 막을 채택합니다. 발이 젖으면 반드시 물방울로 맺히기 때문입니다. 이 막은 통기성이 있지만 100%는 아닙니다. 그러므로 비가 많이 내리지 않는 시기에 걷는다면 필수적인 물건은 아닙니다. 발의 가장 약한 부분인 발가락 부분과 뒤꿈치의 저항력을 살펴보세요. 그리고 까미노로 출발하기 전에 신발을 사용하거나 길들여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세요. 최소한 3-4번의 여정인 60km~100km 거리에선 필요합니다.

샤워하러 갈 때와 숙소 주변을 둘러보려면 슬리퍼나고무샌들 역시 필요합니다. 곰팡이에서 보호해줄 것입니다. 이런 샌들을 이후의 산책에도 쓰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닌 것 같습니다. 망가지고 발이 더러워질 것입니다.

매우 가볍기 때문에 알베르게나 산책에 알파르가타(alpargatas)를 신는 사람도 있습니다. 파이스 바스코의 전형적인 신발로 풀을 엮은 밑창을 사용합니다. 발 건강에 좋으며 환경에 유익한 제품이지만 신발을 총 네 켤레를 준비하는 것은 보다시피 선을 지나치게 넘습니다.

-필수품과보완물품:

먼저 의복 중에 큰 중요성을 부여하지 않지만 매우 중요한 것, 양말을 살펴봅시다. 신발과 마찬가지로 계절에 따라 선택합니다. 여기서도 아끼지 말고 존재하는 폭 넓은 공급 제품 중에 우수한 기능성 원단과 검증된 것을 고르세요.

대체로 양말은 합성 소재(폴리아미드, 폴리에스터, 쿨맥스, 라이크라, 나일론, 아크릴) 및/또는 천연 소재(텐셀, 울)을 혼방하여 한 겹 이상(둘이나 세 겹)으로 되어 있습니다. 겨울에는 여러 가지 비율로 메리노 울을 섞어 항균 효과와 보온성을 추가합니다. 면은 습기를 흡수하므로 휴식할 때와 산책할 때 외에는 권장하지 않습니다.

물집을 예방하려면 이음매가 평평해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발가락과 뒤꿈치 부분을 확인해야 하며, 뒤꿈치는 쿠션이 좋아야 합니다. 주름이 생기거나 다리 윗부분이 너무 조이지 않게 정확한 사이즈를 선택하세요(흔한 실수). 가정에서 사용하는 방법인 얇은 양말 겹쳐 신기는 피하도록 합니다. 발이 쓸리게 되며, 무엇보다 발에 열이 쌓이고 맙니다. 중요한 것은 피부를 습기에서 보호해 물집을 예방하는 것입니다.

내의, 팬티나, 드로즈 등에 관해서는, 면 소재는 쓸리지 않게 해주지만 땀을 흡수하며, 합성 섬유는 스포츠에 적합한 것이 아닐 경우 그 반대의 특성이 있습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또 다시 마찰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날씨가 덥고 땀을 많이 흘릴 때 ,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부분은 사타구니입니다. 이럴 땐 봉재선이 들뜨지 않게 해야 하고 통풍이 잘 되는 원단을 찾아야 합니다. 그중에서 조절 가능한 라이크라나 폴리에스터 원단 레깅스는 세탁시 빨리 마릅니다. 신축성이 좋은 엘라스테인 혼방으로 몸에 딱 맞는 심리스 모델은 이러한 조건을 충족시키고 위에 바지 없이 착용할 수 있습니다.

바지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면, 어쩌면 때에 따라 바꿔 입기 위해 긴 바지와 반바지가 몇 벌씩 필요하거나 탈착식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주머니가 여러 개 있는지, 속건성 소재인지 확인하세요. 숙소나 도시에서 입을 중간 길이나 짧은 트레이닝복이 있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이 부분에서는 제안이 엄청납니다.

의류에서 꼭 필요한 다른 부분은 티셔츠입니다. 일반적으로 폴리에스터 또는 다른 속건성 합성 섬유 소재입니다. 목을 보호하고 조금 더 많이 가리기 위해 아웃도어용 셔츠를 선호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걸을 때 입는 것과 잘 때 입는 것으로 같은 티셔츠를 입고 싶지 않다면 밤에 입을 것을 따로 가져갈 생각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하의도 마찬가지입니다.

따뜻한 옷으로는 스웨트셔츠나 등산복 하나면 충분합니다. 선택한 시기에 따라 더 가볍거나 따뜻한 종류로 준비하며 환기시키거나 세탁할 때 바꿔 입을 것이 하나 더 있으면 됩니다. 겨울에 걷는다면 대부분 플리스 자켓이 필요할 것입니다.

우천시에는 여름이면 비옷이나바람막이면 괜찮을 수 있지만, 더욱 일반적인 것은 케이프또는판초를 가져가는 것입니다. 가방까지 덮을 수 있고 방수 소재이며 너무 무겁지 않은 것이어야 합니다. 이 옷은 잘 선택해야 합니다. 어떤 것은 땀을 많이 흘리게 해서 소나기라도 맞은 것처럼 안쪽이 젖게 됩니다. 그리고 가볍고 매우 실용적인 방수겉바지가 있고, 다리만 보호하고 양말을 타고 물이 신발 속으로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각반도 있습니다. 작고 가벼운 접이식우산을 가져오는 사람도 있습니다. 비가 계속 오는 날이나 여름의 태풍 속에서 오후 산책을 할 때 실용적일 수 있습니다.

더운 시기에는 강, 호수, 바다, 또는 수영장에서 수영하고 싶은 유혹이 들 것이므로 수영복을 빠뜨리면 안 됩니다.

머리를 위해선 스카프가 좋습니다. 목이 타지 않게 하거나 한기에서 호흡기를 보호할 수도 있습니다. 대신 사용할 수 있는 가벼운 것은 두건입니다. 무게가 나가지 않고 세탁이 잘 됩니다. 그리고 물론 모자가 있는데, 차양이 햇빛을 가리기에 충분히 넓은 것은 고전적인 순례자 스타일입니다. 우리는 목 가리개가 결합되는 캡 모자를 선호합니다. 매우 추운 시기에는,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귀 덮개가 달린 양털모자 또는 별도의 귀 덮개, 그리고 장갑을 생각할 것입니다.

옷에 더해서 무게가 늘리는 다른 요소는 요즘 필요불가결한 침낭입니다. 점점 더 많은 알베르게에서 간단한 침구류를 제공하는 것이 사실이고, 이제 많은 곳에서 일회용이나 천 시트가 포함되며, 담요 또는 솜이불을 유료로 제공합니다. 그러나 가장 단순한 곳에선 침낭을 사용해야 할 것입니다.

대체로 합성 섬유이며 깃털 충전재를 넣을 수 있습니다. 침낭은 계절에 따라 구분됩니다. 이계절용은 가장 가벼우며 실제로는 더운 날씨에만 쓸 수 있습니다. 삼계절용은 봄가을에 가장 권장되는 것입니다. 사계절용은 기온이 영하일 때를 위한 것으로 까미노에선 필요 없습니다. 위의 내용에 따라 여름에는 500g 짜리 침낭으로 충분합니다. 그리고 사이 게절에는 견딜 수 있는 최저 기온을 미리 확인해야 합니다(참고하기에 효과적인 것은 침낭에 표시된 적정 온도). 그러나 추운 곳에서는 필요할 경우 난방을 할 수도 있으므로 절대로 1kg 이상 나가는 것은 안 됩니다. 의상 미라형보다는 직각 형태가 선호됩니다. 산악 경로에 더욱 적절한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여름에는 침낭 시트만 가져오는 순례자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추우면 제공되는 담요를 하나 사용합니다. 그렇게 무거운 짐 중 하나를 덜어냅니다.

무게가 매우 가볍고 위생 문제에서 자유로워지므로 천이나 일회용 소재의 베갯잇을 휴대하는 것은 유용해 보입니다. 일반적인 도미토리형 숙소에서 코 고는 소리를 견디기위해 귀마개를 사용하면 더욱 좋습니다.

요즘은 멀티형 도구인 휴대폰이 있으면 시계, 자명종, GPS, 사진기(사진의 명장은 예외), 손전등도 필요가 없습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지리적 위치 기능을 활성화 해보세요. 휴대폰으로도 가능하더라도 수첩볼펜및/또는연필과 함께 갖고 다니는 것도 과한 것은 아닙니다. 빠르게 기록할 수 있고 배터리가 떨어질 일도 없습니다. 물론 충전기는 잊지 마세요. 그리고 전통적인 방식의 정보 제공을 원하는 경우, 종이가이드에서 이미 달성한 단계를 얼마씩 뜯어내면서(무게가 약간 줄어듦) 가는 것이 좋은 기억이 될 것입니다.

전통적인 순례자 상징물의 차례가 되었습니다. 그중에서 가리비껍질은 일반적으로 가방의 보이는 자리에 매거나 바느질로 꿰매어 놓습니다. 호리병은 아주 작은 크기나 캐릭터 장식이 아니라면 사실상 사라진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순례자지팡이가 있습니다. 마지막 것은 경로 초반에 숲을 통과하는 경우 입수할 수 있습니다. 또는 가게에서 지팡이 끝의 철제 스파이크와 함께 구입할 수도 있으며, 여전히 매우 유용합니다. 그러나 일부는 번거롭고 무겁다고도 하는데, 머리 높이보다 약간 더 길기 때문입니다. 사용하는 방법을 잘 안다면 몸을 움직일 때 도움이 됩니다.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에서 받쳐주고,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하고, 안전한 간격을 두고 개를 쫓아내고 길에서 만날 수도 있는 강도 역시 쫓을 수 있으며, 심지어 나무에서 열매를 딸 수도 있습니다.

杖や棒にはご注意を!非常に危険です。演奏中に拍子を取るのに夢中になり過ぎて長い指揮棒で足を打ち、壊疽を起こして亡くなった、ヴェルサイユの音楽家、ジャン=バティスト・リュリのようにならないでください。Vade retro!(立ち去れ、サタン!)

순례자 지팡이의 대체품은 등반용스틱지팡이가 될 수 있습니다. 목재 제품도 괜찮으며, 더 견고하면서도 단단합니다. 무엇보다도 접이식 폴은 한두 개를 보관 및 휴대하기가 훨씬 편리합니다(사용법을 많이 연습하는 사람 및 편리하게 다루는 법을 아는 사람은 실제로 두 개를 휴대합니다. 오르막길이 있을 때 몸을 구부리는 경향이 높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등반용 스틱 지팡이는 자연적인 균형에 해롭고 손목, 팔꿈치 및 어깨에 불편함이나 부상을 입힐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비포장 도로를 위해 설계된 토캡이 아스팔트 포장 도로에서는 정말로 거추장스러워질 수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은 것은 섭취에 관한 요소입니다. 식수를 위한 작은 물통이 있습니다. 까미노 대부분에 공동 급수전이나 바가 많이 있지만 불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위생에는 금속 재질이 더 좋으며, 또는 단단한 플라스틱 소재가 있습니다. 1리터 용량이면 충분합니다. 언젠가 사막 여정이 있을 때(농담입니다)에는 작은 물통들을 사서 보완하세요. 과거의 순례자들이 호리병에 넣어 다녔듯이 와인을 갖고 다니고 싶다면 수제작 염소 가죽 물주머니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직도 스페인의 많은 지역에서 제작하고 있습니다.

그리고안장에매다는이물주머니는만약을위한것이오. 당신은나에게매우헌신적인신도이며나는당신을사랑하는마음이천번입을맞추고천번끌어안을만큼이오. 당신을구름으로데려가면아마당신은물을모아올것이오!… (돈키호테)

가장 실용적인 건 스위스 칼이라고 불리는 다목적 제품이지만, 틀림없이 접이식칼은 모든 용도에서 순례자의 좋은 동반자가 될 것입니다. 여기에 여행용기본수저세트(스푼, 포크, 버터나이프)를 추가하고, 많이 가져간다면 스테인리스냄비를 가져가서 차를 끓이거나 어디에서든 수프를 데울 수 있습니다. 여행용 소형 아이스박스를 가져가는 사람도 있고, 휴대용 식품 용기를 가져가 전날 남은 음식을 보관하거나 여정 중에 먹는 사람도 있습니다. 기능을 보완할 수 있는 소형 보온 가방이 있지만 이 환경에서는 가져가도 소용이 없으며 오히려 빨리 먹는 게 낫습니다. 물론 튼튼한 천 소재의 너무 크지 않은 장보기가방은 가져가세요. 일부 호스텔과 알베르게에서 자물쇠가 필요할 것입니다. 캐비닛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데, 항상 대여해주지는 않습니다.

위생용품으로는 샤워용 세면도구 가방이 있어야 하며, 그 안에 필요한 것을 항상 여행용 형태로 보관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면 쉽게 루틴을 따라 다시 넣을 수 있습니다. 샤워젤-샴푸-비누 또는 올인원 제품, 치약 및 칫솔, 치실, 면도용품, 탐폰 및 생리대, 데오도란트, 핏셋, 빗, 손톱깎이, 보습 크림 등이 있습니다. 수건은 크기가 너무 크면 안 되고 꼭 극세사 소재여야 합니다. 흡수력이 좋고 빨리 마릅니다.

벌레, 특히 모기 때문에 퇴치제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소 앞에 수레를 놓고 싶다면 빈대 퇴치 스프레이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마차를 말 앞에 놓지 말라는 속담을 응용한 농담). 구급약의 경우, 여정 중에 있는 약국에서 필요한 것을 구할 수 있지만 꼼꼼하게 준비한다면 진통제, 물집 처치용 드레싱 또는 실과 바늘, 작은 가위, 밴드 반창고, 실크 반창고, 거즈, 바셀린, 쓸림 방지용 파우더 또는 크림, 로즈마리 알코올, 소독약, 항히스타민제, 그리고 피임 도구 몇 가지가 있습니다. 평소에 복용하는 약이 있다면 준비하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합니다.

자외선차단제를 빠뜨리면 안 됩니다. 좋은 아이디어로 채울 본품과 작은 공병을 준비해서 항상 이용할 수 있게 하세요. 그리고 티슈를 준비하고, 들판에서 위급할 경우를 대비해 화장실휴지도 조금 준비합니다. 야외에서 걸을 때 선글라스가 꼭 필요한 사람도 있습니다. 시야가 좋지 않은 날에 차도를 걸어야 할 때를 대비해 반사테이프를 준비해서 배낭에 붙이세요.

빨래를 하기 위해 액체나가루세제, 또는 빨래비누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제공하거나 판매하지 않는 곳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세면용 제품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옷을 걸기 위해 빨래집게(없을 수도 있음), 빨랫줄(없거나 도미토리 객실의 경우)을 가져가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안전핀 몇 개를 가져가면 실용적으로 가방 위에 전날 말리지 못한 옷을 걸 수 있습니다.

배낭 외에는 허리에차거나앞으로매는벨트백, 크로스백 또는 다른 방식으로 선호도나 습관에 따라 더 필요한 것을 가져갑니다. 서류, 카드 또는 금고용 카드, 현금 여유분, 휴대폰, 혹은 수첩, 필기구, 소형 카메라 등. 큰 금액을 가져가는 경우, 돈을 숨기려면 옷 밑으로 전대를 차는 등의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그리고 순례자여권을 잊지 마세요. 

-가져가지말것.

요즘은 대체로 더 이상 바닥에서 자지 않기 때문에 깔개는 의미가 없습니다. 만약 사람이 넘쳐서 체육관이나 응급 숙소 바닥에서 자야 할 경우에 처하면 매트를 준비해줄 것입니다.

손전등이나 머리에 쓰는 전등 같은 종류는 밤에 걷는 일이 부적절하므로 필요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시내에서 입을 생각으로 옷이나 화장품을 과하게 가져가지 않도록 합니다. 도보 일정 후에 오후마다 현실 생활로 돌아갈 생각을 하며, 멋지게 있어야 한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계획한다면 까미노는 아마 자동차로, 그리고 운전 기사와 함께 가야 할 것입니다.

자급자족하는 생활에 경도되어 조리 도구를 가져가는 것은 수난을 경험하고자 하는 의지와 마찬가지입니다. 만약 도착한 알베르게에 도구가 없다면 하루 정도는 샐러드나 샌드위치로 식사해도 죽지 않습니다. 심지어 이동식 부엌을 가져온 사람까지 있었는데, 말을 아끼겠습니다.

보존 식품, 예를 들면 통조림 같은 것은 가져가는 가져가는 것은 비합리적이라고 안내한 바 있습니다. 밀림을 탐험하는 것이 아니므로 매일 필요한 것은 거의 다 구입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너무 큰 응급처치 키트를 가져가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수천 가지 위험이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주말에 야외나 산에 걸으러 나갈 땐 아무 것도 가져가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이틀이나 사흘에 한 번씩 빨래를 해서 땀을 씻어내고 말려야 하지만, 숙소 대부분 역시 세탁기와 건조기를 갖추고 있습니다. 비 오는 날에는 다른 순례자들과 합의해서 요금을 절약해서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세탁에 관해서도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즉, 다음과 같이 준비합니다.

-35~45리터 용량의 배낭.

-등산화나 트레킹화 한 켤레.

-트레킹 샌들 한 켤레.

-샤워용 슬리퍼 한 켤레.

-양말 네 켤레.

-갈아 입을 속옷 서너 벌(팬티, 브래지어, 드로즈).

-분리식 바지(또는 긴 바지와 반바지 한 벌씩).

-트레이닝 바지 또는 가벼운 바지.

-티셔츠 및/또는 셔츠 서너 벌.

-잠옷 세트.

-스웨트셔츠 및/또는 스웨터 두 벌.

-플리스 자켓(날씨가 추울 예정일 때만).

-판초 또는 비옷.

-방수 바지 및/또는 레깅스.

-모자.

-두건 또는 스카프.

-수영복.

-침낭 또는 침낭 시트(여름일 경우).

-베갯잇.

-휴대폰(카메라?)

-순례자 지팡이, 나무 또는 접이식 등반용 스틱 지팡이.

-가리비 껍질.

-휴대용 물통.

-접이식 칼, 다용도 스위스 칼, 수저세트, 깡통 따개 등

-스테인리스 스틸 냄비.

-세면도구 세트.

-극세사 수건.

-소형 응급처치 키트.

-자외선 차단제.

-바셀린 또는 쓸림 방지 크림.

-티슈, 화장실 휴지.

-작은 가방, 크로스백 또는 벨트백.

-순례자 여권, 서류, 카드, 현금.

-그리고 코로나19가 지속되는 동안은 마스크와 휴대용 손 세정제.

그러면 이제 체중계로 가서 배낭 무게가 6~8kg 사이라면 잘 진행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10kg 가까이 되거나 초과한다면, 운동 선수이면서 짐을 옮기는 데 익숙하지 않은 한은 무게를 줄여야 합니다. 혹은 한겨울 여행이라면 2kg까지 증가하는 것은 자주 있는 일입니다.